기안84, 유튜브 영상 업로드
농촌 다이어트 시작?
"돌연변이 닌자84로 돌아오겠다"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웹툰 작가 기안84가 본격적인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기안84는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한 달 뒤 돌연변이 닌자84로 돌아오겠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날 영상에서 기안84는 다이어트 소식을 알렸다. 그는 "멋있는 미혼 형님들을 보면서 느낀 게 몸이 좋아야 된다. 나이 먹을수록 얼굴 잘생긴 것보다 몸 좋은 게 더 크더라"라며 배우 권상우와 송승헌을 꼽았다. 이어 "물론 그분들은 얼굴도 잘생겼다"며 웃었다.

또한 "남한테 자비롭고 나한테는 엄격한 40대 미혼으로 들어가겠다"며 "대부분 내 나이 또래의 남자애들은 웨딩 촬영하려고 살 빼는 거 봤다. 결혼하고 나면 다시 찌더라"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근데 갔다 오면 다시 빠진다. 다시 그 치열한 연애 경쟁에 나서야 하기 때문이다. 근데 나 같은 미혼 남성들은 살짝 자신을 늦추는 순간 살이 쪄버린다"고 강조했다.

기안84는 마지막 만찬으로 라멘을 주문했다. 그는 "20대 때는 몸이 좋은 나 자신에게 취하는 게 있었다. 근데 그렇게 점점 없어지니까 자존감이 떨어졌다"고 밝혔다.

이후 라멘 2개 먹방을 진행한 기안84는 "진짜 맛있는데 순댓국에 비하면 조금 밀리긴 한다. 순댓국에 면 집어넣은 거 아니냐. 그래서 순댓국 라멘을 잘 개발하면 좋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식사를 마친 기안84는 곧바로 다이어트 보조제를 섭취했다. 그는 "비 형님은 여섯 알씩 먹는다더라. 홍현희도 이거 먹고 살을 뺐다고 들었다. 먹으면서 도움을 받아보겠다"고 전했다.

이어 기안84는 체중 측정에 들어갔다. 그 결과, 84.2kg이 나왔다. 기안84는 "74kg까지 빼겠다. 10kg은 금방 뺀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사진=유튜브 채널 '인생84'
이후 기안84는 농촌 트레이닝으로 고구마 캐기에 나섰다. 그는 호미질을 하면서 운동을 함께 진행했다. 5회의 버피 테스트 후 지친 기색이 역력한 기안84는 "신성한 농사에 운동을 접목한다는 굉장히 건방진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농기구를 이용한 다양한 방식의 운동을 진행했다.

모든 운동을 끝낸 기안84는 전복낙지송이백숙을 통해 단백질 보충에 나섰다. 그는 "이걸 보니까 입맛이 돈다"며 행복한 먹방을 펼쳤다.

농촌 다이어트를 마친 소감에 관해서는 "좋았다. 기구로 하는 것보다 아드레날린이 더 나왔다"고 밝혔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