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보러 건대 커먼그라운드 몰리는 팬들...상권 북적 '팬들도 업주도 행복'


방탄소년단(BTS) 지민의 생일을 맞아 역대급 이벤트가 쏟아지는 가운데 광고 장소가 지역 명소로 부각되며 경제 효과까지 치솟고 있다.

지민의 국내 서포트팀 올포지민(ALLFORJIMIN)이 지민의 27세 생일 축하 서포트로 건대 커먼그라운드 전체 외벽 대형 랩핑을 선사했다.

건대입구역에 위치한 커먼그라운드는 1일 대여료만 약 1000만원으로 알려졌으며, 1,600평 규모의 부지에 200개의 컨테이너를 쌓아올려 만든 신개념의 국내 최대 컨테이너 팝업 쇼핑몰로 젊은층의 핫플레이스로 꼽힌다.

올포지민은 지민의 생일을 기념해 이곳에 35개의 초대형 현수막과 대형 조명, 애드벌룬을 제작해 지민과 팬들을 위한 환상적 테마파크를 조성했다.

당초 계획한 이벤트 기간은 10월 9일부터 10일 양 일간 진행 예정이었으나 팬들의 끊이지 않는 방문 행렬과 잇따른 소비현상으로 인해 커먼그라운드 주변 상권은 뜻밖의 호황을 맞았으며, 지역 소상공인들의 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는 파급력을 보였다.
방탄소년단 지민보러 건대 커먼그라운드 몰리는 팬들...상권 북적 '팬들도 업주도 행복'
짧은 기간으로 팬들의 아쉬움이 커지던 차에, 지역 경제 호황 현상으로 인해 업체 측 협의가 이뤄져 광고 기간을 연장하는 이례적인 일까지 발생 업체측의 '인기가 너무 많아 광고가 연장되었다'는 공지에 환호가 쏟아졌다.

수 많은 팬들이 광고를 보기 위해 커먼그라운드에 찾았다가 인근의 음식점 및 쇼핑몰 등을 방문하며, 음식점에서는 영업 종료 시간보다 재료가 빠르게 소진되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

지민의 생일이나 기념일에 세계 최초, 한국 최초 등의 어나더레벨 서포트로 인해, 팬조공 1위 팬덤에 뽑힌바 있는 지민의 중국 팬덤 ‘지민 바 차이나’는 지난해 ‘26번째 박지민의 생일 서포트 특별편-사랑을 만나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한국 아이돌 최초 ‘서울 명동 테마 페스티벌’을 진행해 호평을 받으며 이 역시 코로나 19로 인해 침체된 명동거리 활성화에 영향을 끼쳐 주목받았다.

해당 프로젝트는 서울 중구청과 명동 관광특구 협의회의 합작을 통해 성사되었으며, 명동 7번 출구에서 시작해 예술극장을 거쳐 롯데백화점 영플라자까지 곳곳에 현수막, 가로등 배너 등 입구부터 지민과 팬들을 위한 환영 문구와 화려한 조명으로 꾸며진 테마거리 축제는 명동 메인 상권을 그대로 관통했다.

특히, 명동 한복판에 설치된 지민의 환상적 솔로곡 무대를 재현한 ‘세렌디피티 스노우 볼’과 포토존에 수 많은 팬들의 발길이 이어지며 지역 상권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BTS지민은 한국갤럽 아이돌 선호도 조사에서 최초이자 유일하게 2년 연속 1위, 남자 아이돌 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33개월 연속, 최초이자 유일하게 1위로 빛나는 인기와 실력을 겸비한 최고의 아이돌이다.

개인 활동이 전혀 없는 팀 멤버임에도 불구하고, 지민의 막강한 개인 브랜드 파워는 해외에서도 K팝과 BTS의 프론트 맨으로 활약하며 상상을 초월하는 경제 활성화 기여, 그 위상을 전세계에 인정받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