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하재숙 인스타그램
/사진=하재숙 인스타그램


배우 하재숙이 망가진 휴대폰에 허탈한 심경을 전했다.

하재숙은 12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액정이 깨진 휴대폰이 담겨 있다. 이에 하재숙은 "도대체 요즘 왜 이러냐고. 손에 기름칠해놨냐고"라며 "왜 자꾸 다 떨어트리고 망가트리냐고"라고 밝혔다. 특히 하재숙은 휴대폰에 대한 속상한 마음을 토로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하재숙은 2016년 동갑내기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며, 고성에 신접살림을 차렸다. 최근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 신마리아 역으로 출연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