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시언 인스타그램
/사진=이시언 인스타그램


배우 이시언이 사칭범에 대한 위험성을 강조했다.

이시언은 11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나는 이 계정 이외에 다른 계정은 절대 없다"며 입을 뗐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시언을 사칭한 누리꾼의 메신저 대화 내용이 담겨 있다. 금전과 관련된 거래를 제안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시언은 "요즘 사기 치는 놈들 많다고 한다. 101 아이디 쓰는 분 잡히기만 해봐라. 절대 계정은 하나!"라고 밝혔다

게시물을 본 팬들은 "이상한 사람 너무 많다", "인기가 많아도 문제", "사기가 넘쳐나는 세상", "조심해야겠네요", "누가 봐도 번역기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시언은 최근 연극 '완벽한 타인'에 출연한 바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