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온라인 커뮤니티발 추측성 글로 시작된 그룹 블랙핑크 멤버 지수와 축구선수 손흥민(토트넘 소속)의 열애설. 이 루머성 글에 입을 닫고 있던 YG의 '묵묵부답' 대응이 열애설에 불을 지폈다. 소속사의 침묵이 열애설의 부채질 역할을 한 셈.

]짜깁기 티가 나 웃으며 넘길 수 있는 수준의 글이라고 판단했더라도 '아닌 건 아니'라는 입장을 내놔야 소속 연예인의 고통을 덜 수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지수와 손흥민이 열애 중이라는 글이 퍼졌다. 해당 글에는 지수가 손흥민의 경기를 직관한 점, 두 사람이 비슷한 팔찌를 착용하고 있다는 점, 같은 날 프랑스에서 입국했다는 점 등을 근거로 들었다.

특히 손흥민이 골 세리머니로 '팔찌 키스'를 자주 해온 것과 관련해 지수를 향한 애정 표현이 아니냐는 추측도 내놨다.

YG는 지수의 열애설에 침묵했다. 손흥민은 오는 12일 이란에서 열릴 경기 준비에 매진하고 있어 명확한 해명을 듣기 어려운 상황이었기 때문에 YG의 침묵은 두 사람의 열애가 사실이 아니냐는 의견에 무게가 실리게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짜깁기 된 사진과 날조된 루머로 지수가 일부 집단에게 악플을 받는 괴로운 상황에 놓이자 지수의 팬들이 열애설 의혹에 조목조목 반박했다.

두 사람의 입국 시기가 겹치는 것에 대해 "지수는 지난달 28일 파리패션위크 및 디올 글로벌 엠버서더로서 예정된 스케줄을 마치고 귀국했다"며 "손흥민은 3일 영국에서 경기를 마치고 한국 직항 항공편이 없어서 어쩔 수 없이 파리를 경유하는 비행기를 이용해야 했을 뿐, 전혀 의도된 항공 일정이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커플 팔찌 의혹에 대해선 "지수가 착용한 팔찌는 루이비통 디자이너가 만들어 선물한 팔찌로, 손흥민이 착용한 팔찌와 브랜드, 색상 등 모든 게 전혀 다른 것"이라고 일축했다.

과거 지수가 손흥민의 경기를 관람한 것도 "지수는 일정 중 스태프들과 함께 축구경기를 직관했을 뿐, 선수분과는 어떠한 연결고리도 없다"며 "연예인들이 손흥민의 경기를 직관하고 인증한 사례가 많기에 지수가 경기를 직관한 것도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지수가 손흥민의 경기를 직관한 시기는 2019년이다. 당시 지수는 버버리 패션위크 때문에 런던을 갔고, 그때 스태프들과 함께 손흥민의 경기를 보러갔다. 손흥민의 경기를 직관한 한국인은 많았지만, 지수가 인기 여자 아이돌 멤버라는 이유로 당시에도 한 번 화제가 된 바 있다.
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추측성 글보다 팬들의 주장이 신빙성이 높다는 의견이 주였지만, 그럼에도 열애에 대한 일부 사람들의 의심의 눈초리는 사라지지 않았다. 결국 YG는 10일 "지수와 관련된 열애설 루머는 모두 사실 무근임을 명백히 밝힌다"는 공식 입장을 내고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강조했다.

YG는 "당사는 상황을 엄중히 지켜봐 왔다. 하지만 루머가 해외에도 확산되면서, 아티스트에게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인 만큼 잘못된 내용들을 바로잡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