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사진=김나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김나영이 두 아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김나영은 9일 자신의 SNS에 “오늘의 베스트 포토”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나영이 두 아들 신우.이준 형제와 찍은 익살스러운 셀카가 담겼다. 특히 첫째 신우 군은 무언가에 깜짝 놀랐는지 얼굴을 잔뜩 찡그린 채 김나영의 얼굴에 손을 가져다 댔다. 이에 타이밍 좋게도 김나영의 재미있는 표정이 함께 카메라에 잡혔다.

세 모자의 유쾌한 모습이 미소를 자아낸다.

한편, JTBC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 출연 중인 김나영은 두 아들의 육아 일상을 공유하고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