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미./ 사진=인스타그램
이유미./ 사진=인스타그램


배우 이유미가 부산에 떴다. 블랙 드레스로 반전 매력을 뽐냈다.

이유미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긴장을 하다 부산에 영혼을 두고 왔나봅니다"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블랙 드레스를 입은 이유미는 차 안에서 머리 스타일을 손질 받고 있다. 머리를 묶고 멍한 표정을 짓고 있는데도, 우아한 여배우의 자태가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오징어 게임' 이유미, 240번 체육복 벗고 '여배우 드레스' [TEN★]
'오징어 게임' 이유미, 240번 체육복 벗고 '여배우 드레스' [TEN★]
이유미는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에서 지영 역으로 출연해 하루아침에 스타로 등극했다.

지난 7일 열린 '제30회 부일영화상' 시상식에서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로 신인상을 수상했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