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사진=배윤정 인스타그램



안무가 배윤정이 출산 후유증을 고백했다.

8일 배윤정은 자신의 SNS에 "산후 탈모가 심하게 진행 중인데 비오틴 추천해 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지난 7월 42세의 나이에 첫아이를 출산한 배윤정은 소양증으로 고통받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는 허리랑 무릎 통증을 호소하기도 했다.

한편 배윤정은 2019년 11살 연하의 축구선수 출신 남편과 결혼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