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정인선 인스타그램
/사진=정인선 인스타그램


배우 정인선이 배우 조보아의 커피차 선물에 고마움을 표했다.

정인선은 8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뽀 사랑 먹고 무럭무럭 자랄 예정. 우린 예의 바른 타입 둘"이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정인선과 이준영은 커피차 앞에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두 사람은 손을 맞잡은 채 방긋 미소지었다. 이들의 선남선녀 비주얼이 돋보여 훈훈함을 더했다.
/사진=정인선 인스타그램
/사진=정인선 인스타그램
특히 정인선과 이준영은 꾸벅 인사를 하며 남다른 방식으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두 사람의 상큼하고 발랄한 모습이 인상적이다. 게시물을 본 조보아는 "사랑해 우리 인선이 쫌만 더 힘내♥"라는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정인선은 내달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에 출연한다. 극 중 따뜻한 천성의 인윤주 역을 맡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