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혁, 방역수칙 위반으로 입건
"모든 활동 중단 후 자숙"
SNS 통해 심경 고백
배우 최진혁. /텐아시아DB
배우 최진혁. /텐아시아DB


방역수칙 위반으로 입건된 배우 최진혁이 직접 입을 열었다.

최진혁은 8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번 일로 인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치고 실망시켜드린 점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6일 나는 지인과 함께 자리하는 과정에서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 밤 10시까지 운영되는 술집이라는 지인의 말을 믿고, 너무 안일하게 판단한 내 불찰"이라며 "어떠한 이유와 변명으로도 용서받지 못할 행동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마음이 무겁고 죄송한 마음 금할 수가 없다. 무엇보다 모든 분께서 함께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려 노력하고, 많은 의료진분께서 매일같이 고생하고 계시는 것을 알기에 더욱 면목이 없다"고 알렸다.

또한 "나를 응원해주셨던 많은 분께도 큰 실망을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 다시는 무지함으로 인해 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항상 나와 내 주변을 돌아보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8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최진혁을 비롯해 업소에 있던 업주 1명과 손님 및 접객원 50명 등 총 51명이 적발됐다.

이에 최진혁의 소속사 지트리크리에이티브는 "최진혁은 지인이 밤 10시까지 운영할 수 있는 곳이라고 안내한 술집이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는 곳인지 미처 알지 못했다. 그래서 밤 10시 전까지 자리를 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오해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깊이 반성하며 다시는 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유념하고 소속사로서 항상 소속 연예인들의 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 이에 향후 최진혁은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하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최진혁 인스타그램 전문이다.배우 최진혁입니다. 먼저, 이번 일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치고 실망시켜드린 점, 고개 숙여 사죄드립니다. 지난 6일, 저는 지인과 함께 자리하는 과정에서 방역 수칙을 위반하였습니다. 밤 10시까지 운영되는 술집이라는 지인의 말을 믿고, 너무 안일하게 판단한 제 불찰입니다. 어떠한 이유와 변명으로도 용서받지 못할 행동을 저질렀다는 점에서 마음이 무겁고 죄송한 마음 금할 수가 없습니다. 무엇보다 모든 분들께서 함께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려 노력하고, 많은 의료진분들께서 매일같이 고생하고 계시는 것을 알기에 더욱 면목이 없습니다. 또 저를 응원해주셨던 많은 분들께도 큰 실망을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깊이 반성하고, 또 반성하며, 다시는 무지함으로 인해 이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항상 저와 제 주변을 돌아보겠습니다. 다시 한번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립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