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박준형 인스타그램
/사진=박준형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준형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에 표절 의혹을 제기한 중국에 격분했다.

박준형은 지난 7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오징어 게임' 촬영 의상 중 하나인 체육복이 중국의 영화에서 먼저 썼다는 원조 논란을 제기하는 내용의 기사가 담겨 있다. 이에 박준형은 "나 원 참. 이제 중국이 난리네. '오징어 게임'이 2019년 자기들 영화 베꼈다며. 얼마나 형이 더 설명해줘야 해? 누울 자릴 보고 다릴 뻗어"라고 밝혔다.

박준형은 2013년 tvN 예능프로그램 '코미디빅리그'에서 입었던 체육복을 공개하며 "너네는 어떻게 뭐든 니들이 먼저냐. 형은 2013년"이라고 알렸다.

이어 "'오징어 게임' 화이팅. 이런 걸로 신경 쓰지 마세요. 감독님. 어서 시즌2 빨리"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징어 게임'은 더는 물러날 곳이 없는 이들이 거대한 공간에 갇혀 456억 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생존 게임이다. 공개 이후 넷플릭스 전 세계 톱 10 프로그램(쇼)' 부문 1위에 오르는 등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