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지플랫 인스타그램
/사진=지플랫 인스타그램


고(故) 최진실의 아들 지플랫이 근황을 전했다.

지플랫은 지난 7일 자신의 SNS 계정에 "이 사진엔 슬픈 전설이 있어"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지플랫은 실내에서 여유로운 일상을 즐기고 있다. 그는 지인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던 중 난데없이 손가락 욕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이에 한 누리꾼은 "욕하는 손가락에 스티커 붙이는 게 어떠냐. 괜히 가십거리에 휘말릴 것 같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지플랫은 지난해 싱글 앨범 '디자이너'로 데뷔했다. 최근 Mnet '쇼미더머니10'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