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봉, 거짓 암 투병 의혹 제기
SNS 통해 억울함 호소
"허위사실이라고 하는 것에 반박"
/사진=최성봉 인스타그램
/사진=최성봉 인스타그램


가수 최성봉이 거짓 암 투병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최성봉은 지난 7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진단서를 공개했다. 그는 "어제 이진호라는 유튜버와 4시간가량 통화를 했다"며 입을 뗐다.

또한 "입증 자료도 어렵게 보낸 상황에서 내 암 투병하는 것이 허위사실이라고 하는 것에 반박한다"며 "해당 유튜버가 처음부터 의심하며 연락을 해왔다. 입증 자료를 보내줬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회유와 겁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9월 22일 한 여성과 자취방에서 만났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매니저가 이용하는 오피스텔에서 한 여성을 만났다. 대화 40분 정도 한 뒤 자리를 떠났다"고 해명했다.

최성봉은 가짜 병원복 의혹에 관해 "개인 병원에서 내가 선물로 받은 병원복이다. 많은 분이 나의 병원에 찾아오는 걸 방지하기 위해 입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음악인으로 여러분의 기억 속에 계속 남고 싶은 마음 하나로 여기까지 이를 악물고 헤쳐왔다. 내 암 투병을 이용하는 여러 유명인, 나에게 현금을 건네줬다고 하는 분들 다 참고 모든 걸 내려놓는 마음으로 참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강경히 민형사상으로 대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최성봉의 거짓 암 투병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한 제보자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만약 암 투병이 사실이 아니라면, 법적 책임까지 질 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고 전했다.

한편 최성봉은 '코리아 갓 탤런트 시즌1' 준우승자 출신으로, 한국의 폴포츠라 불릴 만큼 탁월한 가창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현재 대장암 3기를 비롯해 전립선암, 갑상선 저하증 및 갑상선암 등을 진단받고 투병 중이다. 다음은 최성봉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안녕하세요. 최성봉입니다.

어젯날 이진호라는 유튜버와 4시간 가량 통화를 했고, 입증자료도 어렵게 보낸 상황에서,
제 암투병하는 것이 허위사실이라고 하는 것에 반박합니다.

1. 9월22일 여성과 자취방에서 만났다는 것.

해명= 제 SNS에 추석 연휴기간 동안 상담 내용을 이메일로 보내주면, 전화를 드리겠다라고 글을 적었습니다. 그런 후 9월 22일 저녁 10시경 매니저가 이용하는 오피스텔에서 한 여성분과 만나기로 했습니다. 연락을 했고, 만나자마자 자신은 타 지역에서 바이올린을 전공을 했고 현재 서울 고시원에 살면서 바이올린을 레슨을 해주고 있다.라고 하셨습니다. 이에 대해 저는 인플루언서나 유튜버가 되보지 않겠냐는 제안 등과 카운슬링 해주었습니다. 당시 시간은 밤 10시경이며, 탄산수 한병과 대화를 40분정도 하고 자리를 떠나셨습니다.

2. 암관련한 허위사실

이진호씨는 제 암투병에 대한 내용을 의심을 이미 하고 저에게 연락을 해왔습니다.

2011년 저를 취재하신 기자님이라고 해서 저를 도와주고자 하셔서, 인터뷰를 아주 솔직하게 했으며, 입증자료도 달라 해서 보내줬습니다. 또 다른 입증자료는 제 치부(동정으로 또 보여지기 싫어)이기에, 방송에서 밝히겠다라고도 말했습니다. (이미 입증자료를 기자님들께 보내드렸습니다.)

그리고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회유와 겁박을 하셨습니다. 그래서 녹취 내용을 쓰지 말아달라 했으나, 결국 자신의 기사화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허위사실이 유포가 되었습니다.

3. 병원복
현재 병실에 입원해 있는 모 대학병원에 옷이 아닌, 크라우드 펀딩에 입었던 옷은 개인 병원에서 제가 선물로 받은 병원복입니다. 왜 입었냐면, 많은 분들이 저의 병원에 찾아오시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저는 스토리 최성봉으로써 대한민국에서 많은 시사 교양 정치 등에 제 인생이야기가 활용되었습니다. 저는 음악인 최성봉으로써 여러분 기억속에 계속 남고 싶은 마음 하나로 여기까지 이를 악물고 헤쳐왔습니다. 저는 세상에서 제일 싫은게 동정과 구걸과 제 인생스토리가 쓰여지는 것입니다. 그런데, 결국 암투병하는게 기사화가 되었고, 그 치부도 밝히는것에 대해 너무나 고심을 많이 했었습니다. 제 암투병으로 이용하는 여러 유명인들 저에게 현금을 건네줬다고 하는 분들,,,,다 참고 모든걸 내려놓는 마음으로 참았지만, 이번에는 강경히 민형사상으로 대응하려고 합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