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JIMIN JIMIN' 세계1위•76개국 점령→SNS 셧다운도 뚫어


방탄소년단(BTS) 지민이 ‘JIMIN JIMIN’으로 주요 SNS가 마비된 새벽, 전세계 트렌드를 휩쓸어 돌아온 실트황제의 위엄을 떨쳤다.

한국시간 10월 5일 새벽,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왓츠앱, Messenger, Oculus 등 전세계 대표 SNS 플랫폼에서 동시 다발적 접속 장애가 발생해 지구촌 곳곳의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이유를 알 수 없는 오류에 전세계 네티즌들이 불만을 토로, SNS사용이 트위터(Twitter)로 몰리며 2019년 당시 K팝을 잘 모르는 한 남성이 게시한 글을 누군가 다시 올려 주목 받았다.

"K팝은 몰라도 지민은 안다", "JIMIN 이 내 탐라에 자주 보인다"라는 말이 일반인들에게 나올 정도로 2019년 당시 지민의 이름이 '숨쉬듯' 전세계 트렌드에 오른 것은 이미 유명했다.

K팝을 잘 모르던 이 네티즌은 “전 세계에 핵 낙뢰가 떨어져도 여전히 지민이 월드와이드 실트 1위를 할 것이다” 라는 글을 올렸던 것으로 당시 JIMIN 의 엄청난 트위터 실트 점령 상황을 알 수 있다.
방탄소년단 지민 'JIMIN JIMIN' 세계1위•76개국 점령→SNS 셧다운도 뚫어
이 글은 이번 SNS 먹통 사건과 맞물리며 네티즌들이 이 트위터 글을 인용해 "핵폭탄이라도 떨어졌나"며 항의했지만, 트위터에서 ‘JIMIN’이 오류로 더이상 트렌딩 되지 않은지 2년이 다 되어가기에 ‘JIMIN JIMIN’으로 사용하기 시작, 전세계 트렌드 1위를 순식간에 장악했다.

세계 팬들의 의문을 자아냈던 오류 현상에 대해 트위터 관계자는 ‘JIMIN’이 더이상 트렌드에 오르지 않는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JIMIN 은 평상시에도 언급되는 수가 상상이상으로 많아 트위터 알고리즘 상 ‘JIMIN’이란 단어 자체가 ‘날씨’, ‘사랑’ 이러한 일상 용어로 분류되어 더이상 트렌딩 되지 않게 되었으며, 세계적인 팝스타 저스틴 비버도 이러한 이유로 한때 트렌드가 블락된 적이 있다"는 설명이다.
한마디로 너무 많은 사용으로 인해 더이상 인식되지 않는 다는 것으로 세계인들에게 JIMIN이 숨쉬듯 언급되는 사용량이 어마어마 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에 전세계 매체들이 일제히 주목, '버즈피드K팝', ‘코리아부’, ‘올케이팝’, ‘Bandwagon’ 등에서 상세히 보도했다.

특히 ‘버즈피드 K팝’은 “오늘은 유튜브와 트위터의 K팝이 이겼다”며 “아직도 ‘JIMIN JIMIN’이 대세”라며 집중 보도했다.

영국 유명 패션 브랜드 ‘빅토리아 베컴’의 편집장이자 ‘보그(Vogue)’ 스타일 에디터 ‘에드워드 바사미안’은 "JIMIN JIMIN 이 트렌드 되기 때문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지민의 스타일"이라는 글과 지민 사진을 게시했다.

이날 ‘JIMIN JIMIN’은 트위터를 온전히 점령했다.
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 미국 3위, 캐나다 2위, 한국7위, 영국 9위 등 전세계 76개 이상의 나라에서 2개의 키워드로 트렌딩되며 157만 이상의 언급량으로 전세계 트렌드를 장악했다.

24시간이 지난 6일에는 160만이 넘는 엄청난 언급량을 유지, 월드와이드 상위와 54개국 이상에 트렌딩 되고 있어 돌아온 "원조 실트 황제"의 위엄을 여실히 보여줬다.

이에 팬들은 “지민 이름이 트렌드에 보여 울컥했다”, “엄청난 언급량으로 ‘JIMIN JIMIN’이 막히면 ‘JIMIN JIMIN JIMIN’으로 하나씩 늘리자”, “역시 사랑은 알고리즘도 뚫어낸다”, “이제 지민이 이름은 ‘JIMIN JIMIN’이다”라며 기뻐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