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윤, 10년 만에 파경
소속사 "자세한 부분 확인 어려워"
배우 최정윤/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최정윤/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최정윤이 결혼 10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소속사 워크하우스컴퍼니는 6일 텐아시아에 "최정윤이 남편 윤태준과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며 "이외의 내용은 사생활이라 확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아이를 두고 있는 만큼 조용히 이혼 과정을 진행 중이다.

최정윤은 1996년 SBS 드라마 '아름다운 그녀'로 데뷔해 영화 '라디오스타', '폰', '물고기자리', 드라마 '청담동 스캔들'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SBS 일일드라마 '아모르파티-사랑하라, 지금'에서 열연했다.

최정윤과 2011년 결혼한 윤태준은 박성경 전 이랜드 부회장 아들이다. 그는 1세대 아이돌 그룹 이글파이브로 활동했지만 연예계를 떠난 뒤 사업가로 활동했다.

두 사람은 2016년 11월 딸을 품에 안았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