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진모 11살 연하♥' 민혜연, 빨간 민소매 입고 병원 진료 "아직도 더워" [TEN★]


'주진모 11살 연하♥' 민혜연, 빨간 민소매 입고 병원 진료 "아직도 더워" [TEN★]
배우 주진모의 아내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이 빼어난 미모를 뽐냈다.

민혜연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수전 여고동창생 녹화! 가운 입으면 더워서 아직도 민소매. 원래 더위 많이 안 탔었는데 올해는 왜 아직도 더운 걸까요. 오늘도 민소매 원피스에 가디건 걸치고 출근해서 병원오자마자 가디건 벗고 진료 중. 근육량이 늘어서라고 말하고 싶지만 인바디가 거부함"이라고 글을 올렸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민혜연은 붉은색 민소매 원피스를 입은 모습. 마치 파티장에 온 듯 화려한 비주얼이 눈길을 끈다. 또 다른 사진에서는 가디건을 걸쳐 단아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다양한 스타일을 소화해내는 민혜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민혜연은 11살 연상의 배우 주진모와 2019년 결혼했다. 뛰어난 미모로 '의사계 김태희'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