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마지막회
박소현 "호흡 안 맞았다"
산다라박 독립 소식 최초 공개
'비디오스타' 박소현/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비디오스타' 박소현/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MC들이 마지막 회를 맞아 폭로전을 펼친다.

오는 5일 방송되는‘비디오스타’는 ‘꼬옥 저장해 주면 돼 꼭이요’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소현, 김숙, 박나래, 산다라박은 ‘비디오스타’ 6년여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며 특별 게스트들과 함께 추억을 곱씹어 볼 예정이다.

최근 ‘비디오스타’ 마지막 녹화는 초반부터 박소현에 대한 폭로가 줄줄이 이어졌다. 김숙은 “박소현이 녹화 시작할 때는 컨디션이 좋은데, 후반 갈수록 동공이 풀린다”며 “박소현이 ‘비디오스타’ 녹화를 날로 먹었다”고 폭로했다. 박나래 역시 “난 김숙이 박소현의 요양사인 줄 알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송은이와의 영상통화 연결에서는 훈훈함도 엿볼 수 있었다. 송은이는 “‘비디오스타’ 장수의 1등 공신은 박소현”이라며 MC들을 한 명씩 다독여줬다. 특히 송은이는 “산전수전 많았던 ‘비디오스타’ 자리를 지켜줘서 고맙다”며 “푸드코트 같았던 대기실을 버틴 산다라박 수고 많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소현의 폭로도 이어졌다. “6년간 ‘비디오스타’를 하면서 호흡이 맞았던 멤버가 하나도 없었다. 내가 다 맞춰준 거다”고 거침없이 말한데 이어 “사실 ‘비디오스타’를 그만두려 했었다”고 최초 고백을 해 시선을 모았다. 군부대 특집을 준비하면서 갈비뼈가 부러졌던 박소현은 동생들에게 민폐만 끼치는 것 같아 그만두려 했었다는 것. 당시를 회상하던 박소현이 “김숙이 ‘언니 나갈 거면 빨리 나가요’라고 말해서 서운했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이에 박나래가 “어떻게 된 거냐”며 김숙에게 해명을 요구해 웃음을 유발했다.

산다라 박은 곧 독립한다는 소식을 최초 공개했다. 이에 박나래가 “혼자 살면 남자가 생긴다”고 조언했고, 이어 김숙이 의미심장한 한 마디를 남겼다.

‘비디오스타’ 마지막 회는 5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