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오, 양성 판정
"지난 1일 귀국"
"재검사시 양성 반응"
배우 유태오/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유태오/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유태오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4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유태오가 오늘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유태오는 지난 1일 미국에서 영화 촬영을 마치고 귀국했다. 당시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이후 고열증상이 있어 재검사를 받았다. 결국 두 번째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게 된 것.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유태오는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를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가족, 스태프, 직원들도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는 정부 방침에 적극 협조해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배우와 스태프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다짐했다.

유태오는 지난달 미국 할리우드 영화 '패스트 라이브즈(Past Lives)' 주연으로 발탁돼 미국으로 출국한 바 있다. 지난달 종영한 tvN '우도주막'에 출연하는 등 최근까지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다음은 유태오의 소속사의 공식 입장 전문.배우 유태오 코로나 양성 확진 입장문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배우 유태오가 오늘 오전(4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유태오는 지난 1일 미국에서 영화 촬영을 마치고 난 후 귀국 시 검사시 음성이 나왔으나 이후 고열증상이 있어 재검사를 받았고, 이후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유태오는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를 것이며, 빠른 시일 내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가족, 스태프, 직원들도 검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정부 방침에 적극 협조해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는 동시에 배우와 스태프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