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양이' 방탄소년단 지민 닮은 팬들, 멸종위기 동물 입양 릴레이...세계최초 생일 기념 27마리 동시 입양


방탄소년단(BTS) 지민의 팬들이 동물을 사랑하는 지민의 생일을 기념해, 야생동물 보호에 릴레이 동참으로 훈훈한 감동을 연달아 전하고 있다.

지민의 미국 팬베이스 'JIMINDATA'는 지민의 생일달 '짐토버' 시작인 10월 1일 #HelloJimtober와 함께 ‘지민의 27번째 생일을 축하하며 동물에 대한 사랑과 감사를 담아 ‘월드 와이드 펀드’(WWF)를 통해 새끼 바다 거북을 입양했다’고 밝혔다.

입양한 바다거북은 지구 온난화와 밀렵으로 인해 급격히 개체수가 줄어 ‘국제자연보전연맹’(International Union for Conservation of Nature and Natural Resources; IUCN)으로 부터 적색 목록의 멸종 위기종으로 분류되어 보호 되고 있다.

JIMINDATA는 '이번 입양을 통해 해양 생물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한 인식을 높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강양이' 방탄소년단 지민 닮은 팬들, 멸종위기 동물 입양 릴레이...세계최초 생일 기념 27마리 동시 입양
또 다른 팬베이스 'JIMIN’s DIARY'와 팬들도 ‘지민의 27번째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말레이시아의 네가라 동물원(Zoo Negara)에서 말레이시아 호랑이를 비롯해 모두 27마리의 동물을 입양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입양은 세계 최초 생일 축하 이벤트로 동시에 27마리 동물을 입양하는 것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지민의 글로벌 팬도 케냐 고아 코끼리 구조 및 야생 동물 재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셀드릭 트러스트’(Sheldrick Trust)와 함께 리노(Rhino)라는 이름을 가진 코뿔소를 입양한 사실을 공개했다.

이 팬은 ‘박지민의 이름으로 입양된 리노는 지민의 27번째 생일인 오는 10월 13일부터 1년간 지원받게 된다’고 전했다.

지민의 케냐 팬들이 입양한 ‘타마나’(Thamana)라는 이름을 가진 코끼리와 '지민바 차이나'(JIMINBAR CHINA)가 입양한 27마리의 황제펭귄, 팬베이스 'PJM Magazine'의 눈표범(Snow Leopard) 입양 등 지민의 팬들은 올해 27세 지민의 생일을 맞이해 다양한 야생동물 보호에 앞장서 왔다,

지민의 생일로 인해 특별해진 '짐토버'(JIMTOBER: Jimin+October)라고 불리는 전 세계 팬들의 축제인 10월 13일 지민의 생일을 더욱 뜻깊게 하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