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류세라 인스타그램
/사진=류세라 인스타그램


그룹 나인뮤지스 출신 가수 류세라가 특정 부위 사진에 불쾌감을 표했다.

류세라는 지난 1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데뷔 11년 만에 처음으로 인체 특정 부위 사진을 받거나, 요망한 메시지를 받는 경험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에는 류세라가 한 누리꾼에게 받은 악성 DM(다이렉트 메시지)이 담겨 있다. 이에 류세라는 "제가 받았다는 건 대한민국 모든 여성이 이런 메시지를 받았다는 말일 수도 있겠다"며 "차단을 하다 지쳐서 포스팅을 한 것"이라고 알렸다.

또한 "속옷을 정말 좋아하는 사람일 수도 있고, 속옷 한 장 살 돈이 없는 사람일 수도 있고, 성적 트라우마가 있는 사람일 수도 있다. 여러 가지로 이해해보려고 노력해봤는데 그냥 보내지 마라. 찾아낸다"고 강조했다.

한편 류세라는 2010년 나인뮤지스 멤버로 데뷔했다. 2014년에는 팀에서 탈퇴한 후 솔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재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며 팬들과 소통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