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비인후과 의사♥' 윤지연, 1일 딸 출산 "눈물 와르륵…꽃뭉아 사랑해" [TEN★]


'이비인후과 의사♥' 윤지연, 1일 딸 출산 "눈물 와르륵…꽃뭉아 사랑해" [TEN★]
'이비인후과 의사♥' 윤지연, 1일 딸 출산 "눈물 와르륵…꽃뭉아 사랑해" [TEN★]
사진=윤지연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사진=윤지연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윤지연 아나운서가 딸을 출산했다.

윤지연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히히히 넘 작고 소중해. 10월의 첫날 오전 꽃몽이 세상에 나왔어요. 꽃몽이 나오자마자 참아왔던 눈물이 와르륵. 흐느끼면서 꽃몽아 사랑해 고마워만 수도 없이 얘기했어요. 내 뱃속에서 요 작은 아이가 있었다니. 꽃몽이 보고 또 보고 계속 보고 사진 보고 영상 보고 실물 보고. 아프다가도 꽃몽이만 보면 컨디션이 절로 살아나네요. 다들 이래서 도치부모가 되나봐요. 사랑해 꽃몽아 고마워"라고 출산 소감을 밝혔다. 공개한 사진에는 갓 태어난 아이의 발이 보인다. 또한 '윤지연'이라는 이름표가 붙은 담요를 싸고 있는 아기의 모습도 보인다. 윤지연은 아기의 옆에 누워 바라보고 있다. 부모가 된 윤지연의 감격스러움이 전해진다.

윤지연은 5살 연상의 이비인후과 의사와 2018년 12월 결혼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