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지우 인스타그램
사진=한지우 인스타그램


배우 한지우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 후 부작용에 대해 밝혔다.

한지우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음아.. 엄마 화이자 1차 맞고.. 생리를 안하네?"라며 "이음이 동생 빠이빠이염? 2차 맞으면 갑자기 한다는 분들도 있고 내내 하혈하시는 분들도 있다는데 이대로 폐경은 아니겠죠?"라는 글과 함께 딸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한지우는 "35일째 무소식. 화이자 부작용. 다들 어떠신가요"라고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이를 본 한 팬이 "다른 증상은 없으시냐"고 묻자 한지우는 "팔통증 말고는 괜찮았다. 2차를 기대해 봐야겠다"고 답했다.

한지우는 2017년 세 살 연상의 대기업 연구원과 결혼했으며, 슬하에 딸 이음 양을 두고 있다. 그는 과거 MBC 예능 '뜨거운 형제'에서 송혜교와 유이를 닮은 아바타 소개팅녀로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