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왕따 논란 해명에도…
부정 여론은 계속ing
이간질 조장하는 댓글들
MBC '나혼산' 케미 망치는 지름길로 갈까
웹툰 작가 기안84. /텐아시아DB
웹툰 작가 기안84. /텐아시아DB


웹툰 작가 기안84를 향한 응원 물결이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MBC '나 혼자 산다' 내 왕따 논란을 의식한 듯 여전히 그를 피해자로 보고 있다.

기안84는 최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그룹 샤이니 키의 신곡을 응원했다. 하지만, 글에 달린 댓글의 내용은 키에 대한 내용이 아니었다. 왕따 논란에 휘말렸던 기안84를 향한 응원의 댓글이 이어진 것. "억지로 시킨 거 아니냐", "너무 애쓰지 마라", "이걸 참냐", "주변 동료들이 기안84를 존중해주길. 다들 왜 이렇게 못됐냐", "에휴 웃프다", "이게 자본의 힘" 등 분탕질을 펼치며 눈살이 찌푸려지는 댓글도 등장했다.

기안84를 향한 동정론은 수그러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기안84의 상황에 공감했던 팬들의 성토가 가라 앉기엔 아직도 기세가 좋다. 문제는 이간질이 계속됐을 때 멤버들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것. 논란이 지속될 경우, 관계가 불편해질 가능성이 농후한 상태다.

케미를 중시하는 예능프로그램의 특성상 멤버들 간의 어색한 사이는 큰 문제점으로 작용한다. 기안84를 위한 행동이 오히려 상황을 극단적으로 만드는 지름길이 될 수도 있는 상황. 이로 인해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의 입지를 줄이는 아이러니한 일이 발생할지도 모른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이러한 문제는 제작진 측의 허술한 입장 표명 때문이다. 당시 제작진 측은 왕따 논란에 관한 공식 입장을 발표했지만, 오히려 화를 돋우기만 했다. 이후 한동안 '나 혼자 산다'를 향한 부정 여론은 계속됐다. 여기에 최근 '무무상회'라는 이름 아래 전현무가 개최한 실내 모임이 공개되면서 점차 사그라드는 듯싶었던 비난이 다시금 거세졌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핑계로 벗어나려고 했던 논란에 '딱' 걸린 것이다. 해당 촬영은 4인에서 진행되며 멤버들은 마스크를 벗은 채 화면에 등장한다. 이에 대중들은 실내 모임은 되고, 야외 모임은 안 된다는 게 이전에 말했던 제작진의 입장과는 앞뒤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때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된 만큼 질타도 더욱 커졌다.

결국 제작진의 입장은 '변명'에 불과했다는 것이 들통났다. 이로 인해 대중들의 실망감은 밑바닥까지 추락하고 말았다.
/사진='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사진='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앞서 기안84는 지난달 24일 방영된 '나 혼자 산다'에서 왕따 논란을 해명했다. 그는 본인으로 인해 욕을 먹는 전현무에게 미안함을 표하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나는 왕따가 아니다. 부귀영화를 누리며 잘 살고 있다"며 "우리 '나 혼자 산다'가 앞으로 잘 갔으면 좋겠다. 피의 혈서 같은 걸 하나씩 써야 되냐"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여론은 '전혀' 바뀌지 않았다. 대중들은 제작진이 아닌 기안84가 해명한 것을 지적하며 분노의 목소리를 높였다. 일각에서는 제작진이 기안84에게 시킨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기안84의 왕따 논란은 10여 년간 연재한 웹툰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걸 기념하기 위한 '마감 샤워' 여행 때문에 불거졌다. 당시 멤버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이유로 함께 가지 못했다고 알렸다. 기안84의 연재 종료 축하 파티가 한순간에 몰래카메라로 바뀌자, 대중들은 고정 멤버 기안84에 대한 배려 부족을 언급하며 질타를 쏟아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