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잘린, 각종 의혹에 침묵 깨
해명보다는 피해자 사과 먼저
뒤늦은 입장문 어떻게 받아들일지
'스우파' 출연 댄서 로잘린/ 사진=Mnet 캡처
'스우파' 출연 댄서 로잘린/ 사진=Mnet 캡처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출연 댄서 로잘린이 끊임 없이 터져나오는 폭로에도 침묵을 지키다가 이틀 만에 사과했다. 침묵 기간 동안 피해 증언만 모아놓으면 "습관성 사기범"이라는 지적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하지만 그는 입을 닫고 묵묵히 사태를 해결에 힘쓰고 난 뒤 입장을 내놨다.

로잘린을 향한 여러 의혹은 과거 그가 레슨비를 돌려주지 않았다는 폭로가 등장하면서 빠르게 확산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현재 스우파 원트팀 소속 ㄹㅈㄹ 댄서분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지난해 로잘린에게 입시 레슨을 부탁했지만 수업을 받기는커녕 레슨비를 환불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그가 밝힌 초성과 소속 크루를 미뤄볼 때 폭로 대상이 로잘린임을 알 수 있었다.

당시 공개된 메신저 대화 내용에는 로잘린이 "대관비도 다 날렸고 어느 선생님도 이렇게 됐을 경우 환불해주는 경우는 없으니 이렇게 따져가며 얘기하지 마라. 나도 어이없다", "너희 엄마가 '네 해주세요'라고 막무가내 말한 거고 환불 가능하다는 얘기는 한 적 없다" 식의 답장이 담겨 더욱 거센 비판이 일었다.

로잘린은 해명도 하기 전에 또 다른 논란이 일었다. 2019년 그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달린 댓글 내용이 캡처된 사진이 퍼지면서다. 당시 한 PR 대행사가 로잘린에게 협찬 제품을 반납하라고 요구하며 내용이 담겼다. 대행사는 "연락이 되지 않아 댓글을 남긴다"며 "사전 연락도 없으시고, 기한도 한참 지나, 제품 반납 요청드린다"고 적었다.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로잘린에게 액세서리를 협찬했지만 피드백을 받지 못했다는 폭로가 터졌다. 액세서리 업체 측은 "귀걸이나 팔찌 등을 무료로 드리고 간혹시간 나실 때 착용샷을 올려주실 수 있는지"라고 물었고, 로잘린은 긍정적으로 답해 제품을 받게 됐음에도 착용 사진을 보내지 않은 것. 이후 양측의 주장이 오가는 과정에서 로잘린의 부적절한 태도가 지적되면서 인성 논란도 일었다.
'스우파' 댄서 로잘린/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스우파' 댄서 로잘린/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며칠 사이 로잘린을 둘러싼 논란이 산처럼 쌓였지만 그는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았다. 이에 가수 키의 무대에서도 빠지는 등 본업에도 타격을 받기 시작됐다. 그러던 중 레슨비를 돌려받지 못했다는 폭로자가 1일 로잘린에게 사과를 받았다고 밝히며 상황이 반전될 조짐을 보였다.

폭로자는 자신이 쓴 게시물 댓글을 통해 "어제 오후에 선생님과 만나 얼굴을 마주하고 얘기를 나눴다. 처음 글을 올린 날 자고 일어나 핸드폰을 확인했을 때 선생님께 '글을 보았고 늦었지만 무슨 잘못을 했는지 깨달았다. 네가 괜찮다면 혹시 전화 또는 만나서 사과를 해도 되겠냐'는 내용의 문자가 왔었다"며 "통화로 한번 사과를 하신 후 약속을 잡아 어제 오후 만나서 그간 못했던 말들과 다시 선생님의 생각, 글을 읽으시며 느끼신 것들, 환불 관련과 제게 미안한 마음들에 대해 서로 얘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두 다 믿는 것은 안 되겠지만 만나서 제게 보여주셨던 모습과 사과는 진심이라 생각했고 저희 엄마도, 저도 선생님을 용서했다"며 "내가 바라던 환불, 엄마에 대한 사과, 선생님께서 스스로를 돌아보시는 것들에 대해 잘 이야기한 후 이뤄내고 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르면 로잘린은 현재 자신의 과거 잘못에 대해 뉘우치고 바로잡으려고 애쓰는 중이다. 해명보다는 피해자들을 향한 진심 어린 사과를 먼저 전한 것. 그가 뒤늦게 입장을 밝힌 이유에 대해 조금은 납득할 수 있는 지점이다.

하지만 눈덩이처럼 불어난 논란을 빠르게 진압하기 위해선 사과든, 변명이든 조금 더 빨리 내놨어야 했다. 그가 침묵한 시간 만큼 혼란은 가중됐고, 이는 본인과 그를 기다리는 팬들, 지켜봐야 하는 대중들 모두에게 모진 시간이었다.

로잘린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인기를 얻으며 단숨에 많은 관심을 받게 됐다. 쏟아지는 인기에 적응하기도 전에 갖은 논란이 터졌으니 성숙한 대응을 기대하는 건 애시당초 무리였다. 다른 연예인들과 달리 그를 보호해줄 전문 매니지먼트도 갖추고 있지 않다. 이 가운데, 그가 잘못된 과거를 고쳐나가는 노력의 흔적을 드러낸 만큼 로잘린을 조금 더 기다려주는 자세도 필요하다. 그의 늦은 사과를 대중들은 어떻게 받아들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