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서울에 가면 지민 만날 수 있다" ..전세계 팬 '지민투어'에 들썩


방탄소년단 지민이 우아하고 섹시한 미모의 서울시 명예관광 홍보대사로 열혈 홍보에 나서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온전히 사로 잡았다.

서울관광재단은 9월 30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진행된 방탄소년단의 서울시 명예관광 홍보대사 5주년 스토리를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했다.

지민은 아름다운 한복식 문양의 하의와 깊은 브이넥 블랙 블라우스를 믹스매치한 고품격 패션 센스에, 우아한 목선을 강조하는 트윌리 스카프로 섹시함을 뿜어내며 세련된 느낌까지 더해 등장부터 비주얼로 시선을 압도했다.

2017년부터 이어온 서울 홍보영상을 되돌아본 지민은 "영상을 보니 저희가 나이 들어가는 모습이 보이는데 서울하고 같이 나이를 먹어간다는 게 뿌듯하고 좋다"며 서울에 오면 '지민'을 만날 수 있다는 심쿵 발언으로 특히, 해외와 지방 거주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이어 "서울역에서 출구를 못 찾아 한 시간 만에 빠져나온 적 있다"며 부산에서 첫 서울 상경 당시 추억등을 공유, 팬들을 웃음 짓게 한 지민은 "서울은 진짜 좋아요. 꼭 오세요. 와보세요 일단"이라는 상남자 면모로 수차례 홍보, 완벽 서울시를 홍보대사의 면모를 보였다.

지민이 꼽은 서울의 명소는 공연을 펼쳤던 잠실 주경기장이다. 지민은 "서울에서 가장 큰 경기장인데 그곳에서 BTS가 공연을 한다면 그야말로 명소다"라며 "빨리 상황이 좋아져서 여러분들과 주경기장에서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해 팬들을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서울에 처음 방문하는 친구에게 추천해 주고 싶은 장소로는 방탄소년단이 데뷔하기 전부터 안무 연습 등을 하며 자주 방문했던 학동공원을 꼽은 지민은 "우리와 아미들이 울타리를 만들어 놓지 않았나. 그 외에 많은 울타리가 있는데 (서울은) 이 울타리들을 다 어우러지게 만드는 터전"이라고 말해 모두 함께 공존하는 공동체의식까지 다방면으로 훈훈함을 전했다.

팬들은 "지민은 내가 서울에 가야 할 가장 큰 이유", "하루빨리 주경기장과 학동공원 '지민투어' 하고 싶어요", "눈부신 비주얼 킹 지민은 팬 사랑도 눈부셔", "서울에 가면 지민을 볼 수 있다고? 당장 비행기 타야겠어"등의 글로벌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