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잘린, 직접 입 열었다
"철 없고 경솔한 언행"
협찬 논란엔 "당황스럽다"
"이미 업무처리 완료된 일"
'스우파' 출연 댄서 로잘린/ 사진=Mnet 캡처
'스우파' 출연 댄서 로잘린/ 사진=Mnet 캡처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 출연 중인 댄서 로잘린이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직접 심경을 밝혔다.

로잘린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먼저 저의 철없고 경솔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당사자 학생과 학부모님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어 "모든 이유를 불문하고 레슨비를 받고 레슨을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던 점과 미숙했던 상황대처에 대한 저의 행동을 진심으로 반성하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이후 학생과 학부모님을 만나뵙고 저의 반성하는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전액 환불을 해드렸다"며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저를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설명했다.

협찬 먹튀 논란에 대해선 "광고대행사와 2019년 이미 업무처리가 완료된 일인데 뜻하지 않게 갑자기 기사화가 돼 저와 대행사 모두 당황스러운 입장이며 다시 한번 죄송스러울 뿐"이라고 밝혔다.

로잘린은 "일련의 일들을 통해 제 자신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신중히 행동하고 신경 쓰겠다"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로잘린은 지난해 한 누리꾼의 입시 레슨을 맡기로 약속한 뒤 레슨비를 받았지만 수업 불이행은 물론 환불을 해주지 않았다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협찬 제품을 제 시간에 반납하지 않은 정황이 포착돼 누리꾼의 거센 질타를 받았다.

로잘린은 현재 인기리에 방영 중인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크루 '원트' 멤버로 출연 중이다. 다음은 로잘린의 사과문 전문이다.안녕하세요, 로잘린입니다.

먼저 저의 철없고 경솔한 언행으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당사자 학생과 학부모님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립니다.

모든 이유를 불문하고 레슨비를 받고 레슨을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던점과 미숙했던 상황대처에 대한 저의 행동을 진심으로 반성하며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후 학생과 학부모님을 만나뵙고 저의 반성하는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전액환불을 해드렸습니다.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저를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께 실망을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협찬 건에 대해서 말씀드리자면 광고대행사와 2019년 이미 업무처리가 완료 된 일인데 뜻하지 않게 갑자기 기사화가 되어 저와 대행사 모두 당황스러운 입장이며 다시 한번 죄송스러울 뿐입니다.

이번 일련의 일들을 통해 제 자신을 다시 한번 되돌아보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신중히 행동하고 신경 쓰겠습니다.

다시 한번 제가 상처를 드렸던 학생과 학부모님께 죄송하고 저를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