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윙스, SNS 통해 소신 발언
"자기 돈 막 대했으니…"
/사진=스윙스 인스타그램
/사진=스윙스 인스타그램


래퍼 스윙스가 금전을 요구하는 누리꾼에게 일침을 가했다.

스윙스는 30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뒤늦게 배운 건 자기가 돈 안 존중하면 돈은 떠난다"며 말문을 열었다.

공개된 사진에는 스윙스가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이 담겨 있다. 한 누리꾼은 "정말 죄송합니다. 생활고 때문에 연체된 빚이 있고 약간의 생활비가 필요합니다. 부탁해도 될까요.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스윙스는 "돈은 자존심 세고 아쉬울 게 없는 비즈니스 파트너"라며 "소수의 경우 빼고는 돈을 다 잃은 사람들은 보면 거의 다 탕진"이라고 알렸다. 그는 "자기 돈 막 대했으니 남의 돈을 대하는 태도도 이 모양"이라며 "남의 돈 함부로 대하지 말고 돈에 대한 지식이 부족하다면 내가 좋아하는 형님 유튜브 채널"이라고 전했다. 이어 유튜버 신사임당의 SNS 계정을 태그했다.

한편 스윙스는 지난 4월 가수 싸이가 설립한 소속사 피네이션과 전속계약을 맺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