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팬덤 코로나19 백신 기부 동참...유니세프 캐나다 ‘Thank you’ 화답


지구촌 곳곳에 릴레이식 선행을 펼쳐오던 방탄소년단 지민 팬들이 이번엔 ‘코로나 19’ 백신 기부까지 나섰다.

지민의 미국 팬베이스 ‘지민유나이티드’(JiminUnited)는 '코로나 19 종식을 위해 #GiveaVax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유니세프 캐나다(UNICEFCanada)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지민 유나이티드는 '#GiveaVax 는 캐나다의 코로나 백신 1차 접종률이 85% 이상으로 전세계 최고 접종률이 되면서 유니세프 캐나다가 전세계 코로나 종식을 위해 접종률이 낮은 저소득 국가에 백신을 보내는 기부 캠페인이다'라며 기부 동기를 알리고 '이 캠페인에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기 바란다는 뜻으로 지민의 실명으로 기부했다'고 전했다.

이에 유니세프 캐나다(UNICEFCanada)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지원에 감사하다'는 답글로 화답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지민의 미국팬들은 지민의 특별한 기록을 축하하는 기부를 꾸준히 실천해 오고 있다.
8월 보이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1위를 차지하며 '32개월 연속 1위'의 대기록을 세운 후 'JIMIN UNITED'는 아랍 어린이들에게 무료 의료 지원을 하는 비영리 비정치 단체 PCRF(Palestine Children's Relief Fund)에 지민의 이름으로 기부, 팔레스타인 어린이 구호 기금(Palestine Children's Relief Fund, PCRF) 설립자 겸 회장(Founder/President) 스티브 소세비(Steve Sosebee)와 PCRF가 감사 인사를 전한 바 있다.
 방탄소년단 지민 팬덤 코로나19 백신 기부 동참...유니세프 캐나다 ‘Thank you’ 화답
또한 터키 대형 산불 피해 돕기 뿐만 아니라 세계 최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한국 남자 솔로곡 최단 신기록 역사를 쓴 필터의 2억 스트리밍을 돌파를 축하하기 위해 심각한 멸종 위기에 처한 것으로 알려진 ‘밴쿠버 아일랜드 마멋’(Vancouver Island Marmot)를 입양해 야생 동물 보호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민 역시 꾸준한 기부로 귀감이 되고 있다. 국제로타리 3590지구(Rotary DISTRICT 3590)에 따르면 지민이 소아마비 백신 1억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는 등 평소 지민의 기부실천 및 선한 영향력을 닮은 그의 팬들은 의미있고 다양한 세계속 기부를 이어오며 모범 팬덤의 대표적 모델이 되고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