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 반납 독촉 글
"제품 반납 요청드린다"
"법적 처리 가능하다"
댄서 로잘린/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댄서 로잘린/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 출연 중인 댄서 로잘린의 '먹튀' 의혹이 끊이질 않고 있다. 입시생 레슨비에 이어 협찬 받은 제품까지 돌려주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19년 로잘린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달린 댓글 내용이 캡처된 사진이 퍼졌다.

PR 대행사 핑크레인컴이 로잘린에게 협찬 제품을 반납하라고 요구하는 내용이 담겼다. 핑크레인컴은 "연락이 되지 않아 댓글을 남긴다"며 "사전 연락도 없으시고, 기한도 한참 지나, 제품 반납 요청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제품에 태그 또는 하자가 있을 시 비용처리 부탁드린다"며 "이번 주중으로 모든 처리 부탁드리며, 이 부분은 사전에 안내된 부분으로 법적 처리가 가능함을 다시 한번 안내드린다. 빠른 연락바란다"고 덧붙였다.

해당 댓글은 최근 로잘린의 수강생 레슨비 먹튀 논란과 함께 언급되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같은 날 한 누리꾼은 로잘린의 레슨비 먹튀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스우파' 댄서 로잘린/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스우파' 댄서 로잘린/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29일 새벽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재 스우파 원트팀 소속 ㄹㅈㄹ 댄서분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등장했다.

작성자 A씨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댄서에게 지난해 입시 레슨을 부탁했지만 수업은커녕 레슨비를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실명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작성자가 밝힌 초성과 소속 크루를 미뤄볼 때 폭로 대상이 로잘린임을 알 수 있다.

레슨비와 입시 작품비를 포함해 총 290만 원을 지불한 A씨는 한 푼도 돌려받지 못했다며 로잘린과 주고 받은 메신저 대화 내용을 모두 공개했다. 로잘린은 "대관비도 다 날렸고 어느 선생님도 이렇게 됐을 경우 환불해주는 경우는 없으니 이렇게 따져가며 얘기하지 마라. 나도 어이없다", "너희 엄마가 '네 해주세요'라고 막무가내 말한 거고 환불 가능하다는 얘기는 한 적 없다"등의 답장을 하며 발끈했다.

이에 대해 A씨는 "결코 나에게 적지 않은 돈인 290만원이었고 고소도, 따로 연락을 드려도 달라지는 것은 없다는 걸 느꼈다"며 "돈을 떠나 절대 달라지지 않는 댄서분의 행동과 태도에 그저 한결같이 넘기기에는 스스로에 대한 예의도, 절 배려해주신 부모님에 대한 예의도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로잘린은 아직까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침묵을 지키고 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