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의 애독서' 인도네시아어로 출간..韓·日 베스트 셀러 등극 이어 막강한 "뷔이펙트"


방탄소년단 뷔가 위로와 공감을 받았다고 언급한 책이 일본에 이어 인도네시아에서도 출간돼 눈길을 끌고 있다.

인도네시아 최대 엔터테인먼트 사이트 카판라기(KapanLagi)는 지난해 그래미 뮤지엄과의 인터뷰에서 뷔가 소개한 ‘집에 있는데도 집에 가고 싶어’가 이달 30일 인도네시아 하루(Haru)출판사에서 출간된다는 소식을 전했다.

매체는 이 책은 뷔의 지대한 영향력으로 아마존 재팬 외국도서 부문 1위를 차지했으며 곧 인도네시아 아미들이 곧 읽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책은 뷔가 언급하면서 국내 도서판매사이트에서 에세이부문 베스트셀러에 등극하며 큰 인기를 끌었다. 국내에서 폭발적인 판매에 이어 일본에서도 출간됐다. 출간 후 아마존재팬 외국어에세이 부문 베스트셀러1위, 전체 에세이 부문 6위, 모든 장르도서 부문에서 베스트셀러 86위를 차지, 일본 대형서점에는 잘 보이는 자리에 배치돼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방탄소년단 뷔의 애독서' 인도네시아어로 출간..韓·日 베스트 셀러 등극 이어 막강한 "뷔이펙트"
인구 2억 7600만 명의 세계 4위 인구보유국인 인도네시아는 K팝과 K드라마로 대표되는 한국문화와 한국에 대한 호감도가 가장 높은 나라중 하나로 한류열풍이 거세다.

영국 음악전문 매거진 NME은 뷔는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멤버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인도네시아 지상파 SCTV는 뷔에 관한 뉴스를 여러 차례 방송했으며 인도네시아 명문 공과대학 ‘반둥 공과대학(ITB)’은 SNS에 뷔의 사진을 올리며 중간고사를 앞두고 있는 학생들을 응원을 보낼 정도로 뷔는 인도네시아에서 대중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는 뷔의 애독서가 인도네시아어로 출간되는 한 요인으로 분석된다.

해외매체 올케이팝도 인도네시아에서 두터운 팬층을 보유하고 뷔가 읽는다고 알려진 책이 쇄도하는 요청으로 출간되는, 이른 바 뷔다스 효과로 놀라움을 안겼다고 전했다.

뷔가 읽었다는 이유로 출간된 책은 ‘집에 있는데도 집에 가고 싶어’외에 ‘말의 내공’도 있다. 이 책 역시 뷔가 공항에서 들고 있는 사진 한 장으로 화제 돼 국내에서 3일 만에 완판, 일본에서 예약 하루 만에 아마존 재팬 서적 부문 ‘인기 랭킹’ 1위 차지를 비롯, 공식 판매처 6개 온라인 사이트에서 모두 품절된데 이어 중국어판으로 출간됐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