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뷔 'My Universe' 파트, '프렌즈' 코트니 콕스도 '좋아요'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콜드플레이(Coldplay)의 협업곡 ‘마이 유니버스’에서 뷔의 아름다운 보컬이 콜드플레이의 리더 크리스 마틴(Chris Martin)은 물론 ‘프렌즈’의 유명 여배우 코트니 콕스(Courteney Cox)까지 매료시켰다.

최근 북미매체 코리아부는 콜드플레이의 크리스 마틴이 "My Universe"에서 뷔의 보컬에 심취하였고 코트니 콕스 역시 이에 동참했다는 기사를 게재했다.

매체는 벨벳톤의 깊은 보이스를 가진 뷔는 K팝에서 유니크 한 보컬을 거론할 때 꼭 등장하는 아티스트이며, 그의 보컬에 매료된 것은 아미들뿐만이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 뷔 'My Universe' 파트, '프렌즈' 코트니 콕스도 '좋아요'
BTS는 최근 콜드플레이와 "My Universe"라는 콜라보레이션 곡을 발표했다.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녹음 과정의 비하인드도 공개되었는데, 크리스 마틴은 한국어 가창부분 중 뷔가 부를 파트를 직접 지정하는 열의를 보였다. 또 뷔가 녹음하는 동안 즐거운 미소를 지으며 뷔의 파트를 한국어로 따라 부르기도 했다.

특히 아미들을 감동시킨 것은 뷔의 파트 녹음 후 크리스의 반응이었다.

크리스는 뷔의 노래가 시작되자 집중하며 듣고 "나이스, 퍼펙트!”라며 칭찬을 쏟아냈고, 이는 평소 콜드플레이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열망하며 그를 “롤모델이자 큰 영향력이 있는 사람”이라 표현한 뷔에게 벅찬 감격의 순간이었을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다.

콜드플레이는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뷔의 녹음과 크리스의 디렉팅 장면이 담긴 동영상 클립을 따로 올리며 특별한 애정을 표시했고, 이는 곧 많은 셀럽들의 관심을 불러 일으켰다.

‘프렌즈’로 우리에게 친숙한 헐리우드 여배우 코트니 콕스를 비롯해, 독일의 스타 축구선수 토니 크로스(Toni Kroos), 인도의 유명 여가수 쉴파 라오(Shilpa Rao)와 인기 여배우 프라누탄 발(Pranutan Bahl), 뮤지컬 아티스트 토비 그레이(Toby Grey) 등이 뷔의 목소리에 ‘좋아요’를 눌렀다.

빌보드(Billboard)가 "넓은 음역대와 깊은 보이스 톤을 가진 표현력 강한 보컬은 BTS 사운드의 중추"라고 극찬했던 뷔의 보컬은 아이돌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깊고 풍부한 바리톤의 저음과 아름다운 팔세토까지 팀 내 가장 넓은 음역대와 안정적인 보컬을 자랑한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