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한의사 남편 개원 앞두고 얼굴이 더 폈네 "고생했어요" [TEN★]


장영란, ♥한의사 남편 개원 앞두고 얼굴이 더 폈네 "고생했어요" [TEN★]
장영란, ♥한의사 남편 개원 앞두고 얼굴이 더 폈네 "고생했어요" [TEN★]
장영란, ♥한의사 남편 개원 앞두고 얼굴이 더 폈네 "고생했어요" [TEN★]
장영란, ♥한의사 남편 개원 앞두고 얼굴이 더 폈네 "고생했어요" [TEN★]
장영란, ♥한의사 남편 개원 앞두고 얼굴이 더 폈네 "고생했어요" [TEN★]
방송인 장영란이 해맑은 매력을 뽐냈다.

장영란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도 고생했어요 토닥토닥"이라고 글을 적었다. 함께 게시한 사진 속 장영란은 빨간색 조거팬츠에 루즈핏 가디건을 매치한 모습. 아늑한 분위기의 실내에서 다양한 포즈와 귀여운 표정을 짓는다. 해맑고 사랑스러운 모습은 눈길을 사로잡는다.

장영란은 한의사 한창과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최근 60kg대에서 55kg대까지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 남편 한창은 근무하던 한방병원을 퇴사하고 자신이 대표원장으로 있는 한의원 개원을 준비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