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SNS 통해 팔 부상 알려
"자전거 타다 자빠졌다"
/사진=성시경 인스타그램
/사진=성시경 인스타그램


가수 성시경이 팔 골절로 인해 깁스를 했다.

성시경은 지난 28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말 못 했는데 창피하지만 자전거 타다 자빠졌다. 이 덩치로 어깨로 쿵 떨어져서 많이 아프다"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성시경은 지하 주차장에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무엇보다 그의 깁스한 팔이 돋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성시경은 "최근에 무릎에 무리가 와서 테니스 좀 줄이고 자전거라는 새로운 운동에 신났다. 그래서 건강과 행복을 찾으려 했는데 찰과상과 골절을 선물 받았다. 우울해하려면 끝도 없이 우울할 일이지만 좋게 생각하려 한다. 얼굴 안 다치고 중요한 인대도 멀쩡하기 때문"이라고 알렸다.

또한 "무언가 진짜 재정비의 시간이 필요했다. 어서 낫겠다"며 "당분간 요리는 못 할 듯하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괜히 미안하다. 부끄럽고 마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한편 성시경은 현재 KBS 2TV '백종원 클라쓰', 채널S '신과 함께 시즌2', JTBC '풍류대장 - 힙한 소리꾼들의 전쟁' 등에 출연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