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아, SNS 통해 해명글 게재
"용돈 대신 체크카드 사용"
밴드 자우림의 김윤아. /텐아시아DB
밴드 자우림의 김윤아. /텐아시아DB


밴드 자우림의 김윤아가 자녀의 용돈 지급 논란을 해명했다.

김윤아는 지난 28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 이야기를 한 번 정정하고 싶었는데, 마침 다시 보도된 것을 발견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또한 tvN '온앤오프' 출연 당시를 언급하며 "프로그램 측에서도 전혀 의도하지 않은 편집 때문에 이런 오해가 생긴 듯하다. 편집으로 방영되지 못한 부분에는 이런 얘기를 했다"며 "우리 집에서는 아이에게 용돈을 따로 주지 않고 학생용 체크카드를 사용하게 한다. 통학용 교통비나 편의점에서 사 먹는 간식비는 체크카드로 사용한다. 사용처는 함께 확인하고 잔고는 내가 채워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가정마다 당연히 다른 사정과 방식이 있고, 모두가 현명하게 자녀를 위한 최선책을 택할 것이다. 우리 집의 경우 아이 의식주와 통학 필수 경비는 부모가 제공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그 외 비용은 집안에서 일하며 용돈을 벌 수 있게 한다. 가끔 집안 어르신들에게 받는 용돈의 10%는 아이가 쓸 수 있게 하고, 90%는 저축하게 한다"고 알렸다.
/사진=김윤아 인스타그램
/사진=김윤아 인스타그램
김윤아는 "아이가 돈을 관리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은 중요하다. 그렇지만 그 무엇보다 가정은 아이에게 안심하고, 사랑받는 행복과 단단한 안정감을 누릴 수 있는 곳이어야 한다. 모든 아이가 건강하게 사랑받고, 자신과 동료들을 사랑하고 배려할 줄 아는 어른으로 자라나길 언제나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회의 성인 구성원이 관용과 인내심을 가지고 미래 사회의 건강한 어른들을 키워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윤아는 지난 5월 '온앤오프'에 출연해 살찔 틈 없는 바쁜 일상을 공개했다. 당시 김윤아는 중학생 아들이 집안일을 통해 용돈을 버는 경제 교육 방식을 선보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김윤아가 아들에게 용돈을 핑계로 노동을 강요한다고 지적해 파문이 일었다.

한편 김윤아는 2006년 두 살 연하의 치과의사 김형규와 결혼해 슬하에 1남을 두고 있다. 다음은 김윤아 인스타그램 전문이다.이 이야기를 한번 정정하고싶었는데 마침 다시 기사화 된 것을 발견했습니다. 온앤오프 방송 때 프로그램측에서도 전혀 의도하지 않은 편집때문에 이런 오해가 생긴 듯 합니다. 편집으로 방영되지 못한 부분에는 이런 얘기를 했습니다. 저희 집에서는 아이에게 용돈을 따로 주지 않고 학생용 체크카드를 사용하게 합니다. 통학용 교통비나 편의점에서 사 먹는 간식비는 체크카드로 사용합니다. 사용처는 함께 확인하고 잔고는 제가 채워줍니다.

가정마다 당연히 다른 사정과 방식이 있고 모두가 현명하게 자녀를 위한 최선책을 택할 것입니다. 저희의 경우 아이의 의식주와 통학 필수 경비는 부모가 제공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외의 비용 - 예를 들어 게임용 마우스가 가지고 싶다던가 하는 경우 - 집안에서 일하면서 용돈을 벌 수 있게 합니다. 가끔 집안 어르신들에게 받는 용돈의 10%는
아이가 쓸 수 있게 하고 ( 저희는 이 10%를 아이의 정치자금이라고 부릅니다 ^^ ) 90%는 저축하게 합니다.

물론 아이가 돈을관리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은 중요한 일입니다. 그렇지만 그 무엇보다도 가정은 아이에게 안심하고 사랑받는 행복과 단단한 안정감을 누릴 수 있는 곳이어야 합니다. 저에게는 신뢰할 수 있는 사랑을 받고 자란 아이들이 미래의 사회를 더 좋은 곳으로 만들어나갈 거라는 믿음이 있습니다. 모든 아이들이 건강하게 사랑받고 자신과 동료들을 사랑하고 배려할 줄 아는 어른으로 자라나기를 언제나 바랍니다.

우리는 모두 어린이였고 청소년이었었습니다. 사회의 성인 구성원들이 관용과 인내심을 가지고 미래 사회의 건강한 어른들을 키워냈으면 합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