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그룹 SF9의 영빈이 코로나19와 백신에 대한 경솔한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

영빈은 27일 V라이브 방송 중 "백신을 맞으면 아프다고 해서 안 맞았다. 사실 백신 안 맞아도 저는 코로나 안 걸릴 거 같다. 제가 코로나 위험에 노출이 안 되기 때문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무서운 건 주변 지인들 보면 걸린 사람이 많다. 완치된 사람도 있다"며 "(백신을) 맞아도 걸리더라. 그래서 (백신을) 맞아야 하나 생각 중"이라는 등의 말을 이어갔다.

영빈의 평소 생각을 알 수 있는 발언에 국내외 팬들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백신 접종은 자율적 선택에 맡기고 있지만, 활동성 높은 일반 성인에겐 접종을 적극 권고하고 있다.

백신 접종의 목적은 집단 면역력 달성이다. 다수가 백신 접종으로 면역력을 확보하면 바이러스에 감염될 확률 또는 위중증 환자가 생길 확률이 낮아진다. 건강한 성인이 백신을 맞지 않으면 타인이 형성해놓은 집단 면역에 구멍이 되는 셈이다. 백신 맞지 않을 자유는 있더라도 타인과 집단을 위협할 권리는 없다.

특히나 영빈은 같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의 엔플라잉 멤버 전원이 코로나 확진이 되면서 누구보다 '코로나 위험'에 '노출' 되어 있다.

SF9의 팬들도 영빈의 발언이 충분히 할 수 있는 말이다 또는 경솔했다는 반응으로 엇갈리고 있지만, 다수의 팬들은 영빈에게 '백신은 맞는 게 좋다'는 반응이다.

이에 영빈은 빠르게 사과문을 올렸다. 영빈은 "백신 관련 발언으로 저를 지켜봐주시는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 많은 분들이 보시는 방송에서 경솔하게 발언한 점 깊이 반성하고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그는 "또한 빠른 시일 내에 백신을 접종하고, 잘못된 생각을 바로잡고 앞으로 말과 행동에 더욱 조심하고 주의를 기울이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