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다리를 180도 찢고 대본 연습중...역시 발레 전공자[TEN★]


오정연, 다리를 180도 찢고 대본 연습중...역시 발레 전공자[TEN★]
방송인이자 배우 오정연이 일상을 전했다.

오정연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예술의 전당 발레연습실에서 연극연습 하다보면 발레하고 싶어지다가 다시 정신차리고 대본보고.."라고 적었다.

이어 "이제 오픈까지 한 달 남은 연극 리어왕 책 상태는 이 정도면 아직 양호한듯?!? 봐도 봐도 새로운 서브텍스트가 떠오르게끔 하는 신기하고 오묘한 셰익스피어의 문장들... 우리 팀 파이팅!!!"이라고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 오정연이 다리를 180도 찢은 모습이 담겼다.

한편 오정연은 서울대 체육교육학과에서 발레를 전공했다. 오는 10월 막을 올리는 연극 ‘리어왕’ 무대에 오른다.

사진=오정연 SNS

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