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사진=텐아시아DB


그룹 ENHYPEN(엔하이픈)의 성훈과 아이즈원 출신 장원영이 KBS2 '뮤직뱅크' 새 MC로 결정됐다.

성훈과 장원영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수빈, 오마이걸 아린의 후임으로 오는 10월 8일 방송부터 시청자를 만난다.

수빈의 뒤를 잇게 된 성훈은 지난해 그룹 ENHYPEN으로 데뷔해 화려한 외모와 탄탄한 실력으로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는 아이돌 멤버다. ‘피겨 스케이팅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이라는 독특한 이력을 가지고 있으며 그룹 내에서 비주얼과 실력을 동시에 담당하는 인재로 알려져 있다. 또한 성훈이 속한 그룹 ENHYPEN은 2020년 신인 음반 판매량 1위, 신인상 4관왕을 기록했고 전작 앨범 ‘BORDER : CARNIVAL’ 역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 18위로 진입, 대세를 인증하며 ‘4세대 핫 아이콘’, ‘신흥 대세’로 떠올랐다.

이어 아린의 바통을 받게 된 장원영은 2018년 그룹 아이즈원의 센터로 데뷔했다. 독보적인 비주얼과 다양한 매력을 뽐낸 장원영은 그룹 활동 이후 상큼한 이미지로 각종 화장품 CF, 다양한 브랜드의 아이콘으로 발탁되는 등 새로운 ‘CF 요정’으로 떠올랐다. 또한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에서 올 하반기 목표로 걸그룹 데뷔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의 행보에 더 귀추가 주목된다.

'뮤직뱅크' 새 MC 자리에 함께 한 두 사람이 음악방송 MC로서 어떤 매력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높인다. 제작진은 뜨거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두 MC의 귀엽고 발랄한 이미지가 '뮤직뱅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이에 두 MC 모두 특별한 스페셜 스테이지를 포함, 완벽한 첫 방송을 위해 연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