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사진=성유리 인스타그램


걸그룹 핑클 출신 배우 성유리가 태교 중인 근황을 전했다.

성유리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푸른 빛이 가득한 자연에서 편안한 임부복을 입은 채 2층 대저택 앞 산책로를 걷고 있는 성유리의 뒷모습이 담겼다. 지난 7월 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한 그는 공기 좋은 곳에서 태교에 전념하는 듯한 모습으로 훈훈함을 자아낸다.

성유리는 2017년 프로골퍼 안성현과 결혼, 4년 만에 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해 수많은 축하를 받았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