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보미 인스타그램
사진=이보미 인스타그램


배우 이완의 아내인 프로골퍼 이보미가 우월한 비율을 자랑했다.

이보미는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키 168cm”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화려한 레이스가 달린 흰색 블라우스에 검은색 플레어 스커트를 착용한 채 거울 셀카를 찍고 있는 이보미의 모습이 담겼다. 이보미의 프로필상 키는 160cm로, 실제 키보다 커보이는 모습에 168cm라고 적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실제 168cm라고 해도 믿을 정도로 우월한 다리 길이와 고급스러운 분위기가 시선을 강탈한다.

이보미는 이완과 2019년 결혼해 배우 김태희가 시누이, 가수 비가 시매부다. 이보미는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최근 SBS '편먹고 공치리(072)'(이하 '공치리')에 출연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