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개그우먼 황신영이 세쌍둥이 출산을 위해 수술실로 들어가며 인사를 건넸다.

황신영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녀올게요 사랑해유"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 속에는 병원 침대에 누워 수술실로 들어가는 황신영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부푼 배로 인해 옆으로 누운 상황에서도 씩씩하게 손인사를 건네고 있다.

한편 황신영은 2017년 5세 연상의 비연예인과 결혼해 4년 만에 인공 수정으로 이란성 세쌍둥이 임신 성공 소식을 알려 많은 축하를 받았다. 이후 SNS를 통해 꾸준히 근황을 알린 황신영은 만삭의 모습과 함께 몸무게가 104kg이 넘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