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1년 실형 선고해달라"
리지 "더 이상 실망시키지 않겠다"
"재판 받으러 오는 것 무섭다"
가수 겸 배우 리지/ 사진=조준원 텐아시아 기자 wizard333@
가수 겸 배우 리지/ 사진=조준원 텐아시아 기자 wizard333@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수 겸 배우 리지가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혐의로 재판에 출석했다. 검찰은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1단독은 2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리지의 첫 공판을 열었다. 리지는 이날 검은 정장을 입고 무표정한 모습으로 변호인과 함께 법정으로 향했다.

그의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전부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피해자와도 합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검찰은 리지에 대해 "징역 1년을 구형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리지는 최후진술에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며 눈물을 흘렸다. 그는 먼저 피해자와 무고한 피해를 입을 뻔한 시민들에게 사과했다. 이어 "평소 음주운전에 대해 좋지 않게 생각하고 음주차량을 신고해왔는데 잘못된 판단으로 평생 해선 안될 범법행위를 했고 사고가 났다"며 "직접 신고해 자수했지만 평소 저의 말, 행동과 다른 자가당착에 이르러 굉장히 후회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두 번 다시 불미스러운 일이 없도록 약속드린다. 더 이상 누구를 실망시키지 않겠다. 내 자신이 무섭지만 재판을 받기 위해 이곳에 오는 것은 더 무섭다. 이 곳에 사건사고로 인해 오지 않고 많이 베풀면서 살겠다"고 다짐했다.

리지는 "사건 후 매일 후회와 죄책감에 현실과 꿈에서 반성하며 자책하며 살고 있다. 한 번만 기회를 주신다면 그간 삶을 돌아보고 다시 한번 스스로를 사랑하는 제가 될 수 있게 감히 부탁드린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가수 겸 배우 리지/ 사진=조준원 텐아시아 기자 wizard333@
가수 겸 배우 리지/ 사진=조준원 텐아시아 기자 wizard333@
앞서 리지는 지난 5월 서울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는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적발됐다. 당시 리지의 혈중알콜농도는 0.08%를 넘는 면허취소 수준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후 경찰은 리지에 대해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으며, 검찰은 지난 6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위험운전치상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이에 대해 리지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사실상 내 인생이 끝났다"며 자책했다. 그는 "사람을 너무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 사람이 살다가 한 번쯤은 힘들 때가 있지 않나"라며 "기사님께서 그렇게 다치지 않으셨는데 기사가 그렇게 (났다)"고 울먹였다.

리지는 2010년 애프터스쿨 멤버로 합류해 연예활동을 시작했다. 애프터스쿨 활동과 유닛 오렌지캬라멜 활동을 펼쳤고,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지도를 높였다. 최근에는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오 마이 베이비'에 출연하며 연기자로 활동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