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미얀마 팬들 헌혈로 지민 생일 축하...전세계가 짐토버 준비


방탄소년단 지민의 생일을 기념해 미얀마 팬들이 헌혈 릴레이 생명 나눔 동참 소식을 전했다.


미얀마의 지민 팬 베이스 ‘지민 미얀마’(JIMIN LAND Myanmar), ‘LittleJMMyanmar’, ‘ALLFORPJM13’는 지민의 생일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팬들과 함께 헌혈에 참여했다고 알렸다.

이들은 ‘헌혈은 세상에서 가장 관대하고 고귀하기 때문에 지민을 위한 생일 프로젝트로 진행하게 되었다’며 미얀마에서 가장 큰 도시이자 산업 및 상업, 무역의 중심지인 양곤에 위치한 국립 혈액 센터에서 50여명이 헌혈에 동참했다고 전했다.

이어 ‘언제나 지민이가 우리의 내일을 버틸 수 있는 힘이 되듯, 우리들의 헌혈이 다른 이들에게 생존을 위한 희망이 되길 바란다’며 해당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 동기와 바램을 밝혀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지민의 팬들은 꾸준히 헌혈에 참여해 생명 나눔에 동참해 왔다.
방탄소년단 지민, 미얀마 팬들 헌혈로 지민 생일 축하...전세계가 짐토버 준비
지난해까지 총 3년간 진행된 헌혈 릴레이에 참여한 인원은 총 1,364명에 달하며, 헌혈 릴레이에 참여한 팬들 대다수가 헌혈증을 기부했으며, 기존에 보유했던 헌혈증까지 기부했다.

또한, 3년째 헌혈의 집에 물품을 기부해 왔으며, 방탄소년단의 데뷔일과 지민의 자작곡 ‘약속’ 1주년에는 한국백혈병 어린이재단에 헌혈증을 기부하는 등 꾸준한 실천으로 생명 나눔에 동참해왔다.

방탄소년단 지민도 최근 비영리 봉사단체 국제로타리 클럽 3590지구에 소아마비 박멸기금으로 1억 원을 기부한 사실이 두 달뒤 우연히 알려지는가 하면, 부산과 전남 교육청에 각각 1억씩 장학금 기부 및 모교 책걸상 교체, 교복 지원 등 조용히 꾸준한 선행을 이어왔다.

이처럼 자발적 나눔의 참여와 스타의 생일 기념 등으로 기획된 기부 및 후원은 척박한 현대 사회에 긍정적인 가치를 부여하며 글로벌 팬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끼쳐 올바르고 아름다운 팬덤 문화까지 앞장서서 이끌고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