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콜드플레이 콜라보 '마이 유니버스'에서 돋보인 깊은 중저음의 울림


방탄소년단(BTS) 진이 보석같은 깊은 중저음으로 전 세계 팬들을 사로 잡았다.

지난 24일 방탄소년단과 영국 밴드 콜드플레이(Cold play)가 함께 작업한 신곡 ‘마이 유니버스’(My Universe)가 전세계에 발매됐다

'마이 유니버스'는 우주 같은 존재인 ‘너’에게 새로운 시작에 대한 응원과 위로가 담긴 곡으로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개성적인 보컬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 냈다.


진은 탄탄하면서도 시원한 고음, 아름다운 은빛 보이스로 그룹 내 고음 포지션을 담당하며 극찬을 받는 보컬이지만, 이번 협업곡에서는 감미로우면서도 풍부한 중저음의 목소리로 깊은 여운을 남겼다.

특히 진이 부른 'make my world light up inside'는 부드러우면서도 묵직한 목소리와 진 특유의 깊은 울림으로 전세계 팬들을 매료시키며 다양한 곳에서 주목했다.

아시아권 음악 뉴스 사이트 '밴드웨건'의 편집장인 카밀 카스틸로(Camille Castillo)는 자신의 트위터 통해 협업 노래 중 자신이 좋아하는 부분이 진의 저음이라고 밝혔으며, 프로듀서이자 저널리스트인 루시 포드(lucy ford)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나 지금 괜찮냐고? 석진이가 저음을 했는데 지금 나보구 괜찮냐고 물어보는 거야?"라며 진의 매력적인 중저음에 애정을 드러냈다.
방탄소년단 진, 콜드플레이 콜라보 '마이 유니버스'에서 돋보인 깊은 중저음의 울림
'마이 유니버스'가 공개된 후 트위터에는 진의 본명인 'Seokjin'이 월드 와이드 실시간 트렌드 9위, 아르헨티나 실시간 트렌드 2위, 멕시코 실시간 트렌드 4위, 페루 실시간 트렌드 5위, 인도네시아 실시간 트렌드 6위 등 전세계 실시간 트렌드를 뜨겁게 달구며 진의 강력한 존재감을 나타냈다.

팬들은 “석진아, 네가 내 세상을 밝게 만들었어”, “별빛가루 같은 목소리. 언제나 최고야”, “가사가 석진이가 전하는 말같아”, “색다른 중저음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어. 다음에 더 길게 들려줘”, “어디서나 빛나는 목소리”, “깊은 목소리에 귀가 녹는 줄 알았어”, “목소리 너무 좋아. 음색부자”, “진의 저음은 너무 매력적이야. 많이 듣고 싶어”, “목소리가 너무 깊어 마음의 여운이 길어”, “음색 정말 다양해, 더 듣고 싶어”등 깊은 애정을 담아 응원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