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이 인스타그램
사진=유이 인스타그램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가 여유로운 취미 생활을 가졌다.

유이는 26일 자신의 SNS에 "색감이 너무 예뻤던"이라며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그림 전시회를 방문한 유이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자신의 키보다 큰 작품 앞에서 인증샷을 찍는가 하면, 작은 작품 앞으로 가까이 다가가서 자세히 들여다 보기도 했다.

청바지에 라운드넥 티, 눌러쓴 모자와 마스크까지 수수한 패션의 유이는 최근 8kg을 증량 했음에도 여리여리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한편, 유이는 2009년 그룹 애프터스쿨로 데뷔했다. 그는 IHQ ‘스파이시 걸스’에 출연중이다. 근 보디 프로필 촬영으로 극한의 다이어트를 경험한 뒤 요요 현상으로 8kg가 쪘다고 고백한 바 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