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레드북'의 공연 장면 / 사진제공=아떼오드
뮤지컬 '레드북'의 공연 장면 / 사진제공=아떼오드


창작 뮤지컬 '레드북'이 지난달 호평 속에 성료한 가운데 공연예술 시상식에 후보로 올랐다.

뮤지컬 '레드북'은 오는 10월 19일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되는 제8회 이데일리 문화대상의 뮤지컬부문 최우수상 후보에 올랐다. 지난 6월부터 약 세 달간 홍익대학교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선보인 '레드북'은 2016 창작산실 올해의 뮤지컬에 선정된 이후 2017년 트라이아웃으로 첫선을 보였고, 2018년 초연의 막을 올렸다. 이후 수정과 개발을 거쳐 3년 만에 재연한 올해 '레드북'은 코로나19 확산 여파에도 관객들의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지며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레드북'은 영국에서 가장 보수적이었던 빅토리아 시대를 배경으로 숙녀보단 그저 '나'로 살고 싶은 여자 안나와 오직 '신사'로 사는 법 밖에 모르는 남자 브라운이 서로의 모습을 통해 이해와 존중의 가치를 말하는 작품이다. 탄탄한 서사와 위트 넘치는 대사로 드라마와 음악의 뮤지컬적 결합의 진수를 보여준 수작이라는 평과 함께 제8회 이데일리 문화대상에 노미네이트됐다.

신선한 캐릭터와 잘 짜여진 음악으로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 '레드북'은 화려한 수상 경력으로도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2018 제7회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에서 여우주연상, 여우조연상, 음악상, 극본상을 수상했으며 2018 제3회 한국 뮤지컬 어워즈에서는 작품상, 여우조연상, 연출상, 안무상을, 2018 더뮤지컬이 뽑은 올해의 창작뮤지컬에서 작품상, 극본상, 작곡상을 수상하는 등 다양한 부문에서 고루 수상하며 창작 뮤지컬의 새로운 신화를 써내려가고 있다.

2021년 새로운 프로덕션으로 돌아온 '레드북'은 안정적인 배우 라인업으로 '믿고 보는' 창작 뮤지컬의 선전에 일조했다. 차지연·아이비·송원근 등 관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는 배우부터 김세정·SF9 인성 등 장르를 넘나들며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아이돌까지 실력을 갖춘 고른 캐스팅으로 호평 받은 것은 물론 관객 동원에도 성공하며 창작극의 지속 가능한 기반을 다졌다. 아떼오드(예술감독 및 동아방송예술대학 교수 송은도)의 '레드북'은 드라마와 음악의 뮤지컬적 결합의 진수를 보여줬다고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