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사진=황신영 인스타그램


코미디언 황신영의 세 쌍둥이 출산이 임박했다.

황신영은 25일 자신의 SNS에 "35주 만출 하기 위해 내일 말고 월요일 출산으로 수술 일정이 확정되었어요"라는 멘트와 함께 한 편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세쌍둥이 출산을 앞두고 병원에 입원해 누워 있는 황신영과남편의 모습이 담겼다. 황신영은 "첫째가 2kg, 둘째가 2.2kg, 셋째가 2.5kg”이라고 소개했다.

황신영의 남편이 "셋째가 진짜 크다"며 놀라워 하자 황신영은 "셋째가 위에서 다 먹는다. 직방으로 내려오니까. 맨 위에 있는 애가 셋째"라고 답했다.

또 황신영 남편은 "교수님도 삼둥이 치고 2.5kg이면 진짜 큰 거라고 했다. 처음 봤다고 그랬던 거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황신영은 "내가 엄청 먹으니까. 지금 36kg이 쪘는데”라고 털어놨다.

이에 황신영 남편은 “내 주변에도 한 명인데도 2.5kg에 태어난 애들 많더라”며 다정하게 그를 위로했다. 그러면서 "자기가 힘이 좋으니까 잘 버틴 것”이라며 “다리도 엄청 부어 있다. 금방 부기 가라앉을 거다"라며 위로했다.

또 “실감이 안 난다”는 남편에게 황신영은 “남자들은 모르나봐”라며 “실감이 왜 빨리 안나? 나는 벌써 실감 다 나는데”라고 말했다.

남편은 “너무 많이 응원 해주셨다”고 말하자 황신영은 “너무 감사하다. 삼둥이 영상 많이 찍어야겠다”며 “‘슈돌’처럼 뭐 찍어야 되는 것 아니야? ‘애 셋나스쿨’로 채널 이름을 바꾸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끝으로 황신영은 “내일 잘하고 오겠다"며 씩씩하게 인사했다.

한편 황신영은 2013년 KBS 28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했다. 그는 2017년 결혼 후 4년 만에 인공수정 임신 성공 소식을 알렸다. 현재 세 쌍둥이를 임신중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