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선 인스타그램
사진=유선 인스타그램


배우 유선이 후배 신지수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유선은 25일 자신의 SNS에 “결혼식장에서 만난 지수와 지수의 그녀. 이제 낯가림도 지나고 방긋방긋 웃으며 이모 손에 자꾸 가을을 선물 해 주던 봄”이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결혼식장에서 만난 유선과 신지수의 다정한 셀카가 담겼다. 야외 결혼식장에서 만나 다정하게 인증샷을 찍고 있다. 밝은 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는 두 사람은 친 자매처럼 가까운 모습이다.

유선은 “아이 즐거워 하는 것만 봐도 배 부르다며 잘 먹지도 않는 지수. 그 큰 사랑으로 잘 키워서 봄이가 이렇게 맑고 밝고 사랑스럽구나”라며 “그래도 밥 좀 더 챙겨먹자. 자꾸 ‘밥밥’ 하던 엄마 잔소리를 제가 지수에게 하는거 보면 그게 걱정되는 마음인가 봅니다”라고 덧붙이며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두 사람은 JTBC ‘해방타운’에 출연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