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지혜 인스타그램
사진=이지혜 인스타그램


가수 이지혜가 임신 7개월 차 근황을 전했다.

이지혜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브런치 먹고 외출이라고 해봤자 병원ㅋㅋ 배가 무겁다. 소화불량. 임신 7개월. 쫌만 더 버티자”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임산부 원피스를 착용하고 병원 갈 준비를 마친 이지혜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임신 7개월의 몸이라고 믿기지 않은 마른 팔다리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사진=이지혜 인스타그램
사진=이지혜 인스타그램
이어진 사진에서는 호텔에서 빵과 오믈렛, 과일 등으로 브런치 사진이 담겨 군침을 자아낸다.

이지혜는 2017년 세무사 문재완과 결혼해 슬하에 딸 태리 양을 두고 있다. 최근 시험관 시술 성공으로 둘째를 임신했다. 현자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출연 중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