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라, SNS 통해 근황 공개
햄스트링 부상 후 회복 중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사진=전미라 인스타그램


전 테니스선수이자 가수 윤종신의 아내 전미라가 햄스트링 파열 후 회복 중인 근황을 알렸다.

전미라는 24일 자신의 SNS 계정에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이렇게 소소하게 상황에 맞게 열심히 준비했는데, 전체적으로 약해져 있었던 건지 안 쓰던 근육이라 그런 건지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부상이 갑자기 찾아왔어요"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전미라는 다친 부위를 붕대로 감싸고 있다. 그는 "선수 때도 큰 부상 한번 없었는데 너무 제 몸에 자만 했나 봐요"라며 "잘 먹고 잘 쉬고 일 줄이며 몸 아꼈더니 이제 거의 회복되었습니다. 걱정해 주신 분들, 응원해 주신 분들 너무나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햄스트링 파열. 처음 느껴본 고통. 이것도 큰 경험"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미라는 최근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해 FC 국대 패밀리로 맹활약을 펼쳤다. 그는 2006년 윤종신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