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나비가 체중감량에 나선다 말하며 고충을 토로했다.

23일 나비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도대체 모유 수유하면 살 빠진다는 말은 어디로 간 거죠? ㅠㅠ 분명히 4개월 전에 아기를 낳았는데 왜 배는 그대로이고 육아로 몸무게가 빠지지 않고 커녕 몸은 점점 더 붓고 컨디션은 최악- -; 맞는 옷이 없어 남편 박스티 빌려 입고, 방송 스케쥴 있는 날엔 펑퍼짐한 원피스만이 살 길 ㅎㅎ” 이라며 “더 늦기 전에 체중감량 시작합니다. 앞으로 건강하게 달라지는 제 모습 기대해 주시고 응원해 주세요.”라는 게시글을 남겼다.



특히 헬스케어 기업과 감량에 나선다 고백해 많은 다이어터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그는 “출산 후 예쁜 아이를 얻게 된 건 정말 큰 축복인데 여자로서의 매력을 잃어가는 것 같아 우울하다.”며 “예전에 입던 옷이 사이즈가 맞지 않고 잠기지도 않는다. 청바지를 입고 싶은데 도전조차 못하고 있고 요즘에는 펑퍼짐한 원피스만 입게 된다”며 솔직한 고백을 했다.

이어 “주변 친한 연예인 동료들도 전문가의 도움을 받고 체중 감량에 성공하고 잘 유지하고 있는 모습을 많이 봤다. 실제 추천을 많이 받았다.”며 “예전의 모습으로 돌아가기 위해 열심히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나비는 출산 뒤 71kg 까지 살이 찐 사실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나비는 출산 후 약 한 달 후에 라디오 DJ에 복귀하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